▲ 김상희(전 매일경제 편집국장)

▲ 김상희(전 매일경제 편집국장)씨 별세 = 17일 오전, 일산백병원 장례식장 6호실, 발인 19일 오전 8시 30분. ☎ 031-902-4444 (서울=연합뉴스) 송고

여야 « 산업정책이 없어 »…성윤모 « 기업과 소통하며 산업경쟁력 확보 »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19일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에서는 정부의 탈원전(에너지전환) 경상남도출장샵 정책을 둘러싼 여야 공방이 이어졌다. 보수야당은 탈원전 비판에 질의의 상당 부분을 할애했고, 여당과 성 후보자는 정부 정책의 당위성을 주장했다. 자유한국당 이철규 의원은 성 후보자가 2006년 산업부 전력산업팀장으로 있을 때 원전 추가 건설 등을 내용으로 담은 제3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을 담당한 점을 지적했다. 이 의원은 « 당시 노무현 대통령은 원전이 깨끗하고 안전한 전력이라고 말했고 후보자도 주무팀장으로 이 정책을 뒷받침했다 »며 « 그런데 지금 와서 원전을 확대해서는 안 된다고 답하는데 이유가 있어야 한다 »고 말했다. 같은 당 정우택 의원은 « 성 후보자가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앵무새처럼 동조하고 있다 »며 « 영혼 양산출장샵 없는 공직자가 장관이 된 화성출장샵 게 아니냐는 안산출장샵 평을 들을 수 있다 »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 김삼화 의원은 « 에너지전환 과정에서 전기요금이 오를 수밖에 없다는 얘기를 솔직히 알리고 설득하는 게 중요하다 »며 « 2022년까지만 전기요금이 오르지 않으면 그 이후에는 올라도 상관없는 건가 »라고 꼬집었다.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중국이 북미협상을 훼방하고 있다는 미국 측 발언에 중국 당국이 북중접경 도시인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의 밀수업자에 대한 단속을 강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접경지역 소식통에 따르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방북을 화성출장샵 불허하는 등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 배후론을 강조하는 가운데 중국 당국은 밀수 단속으로 대북제재 의지를 드러냈다. 압록강과 두만강을 통해 1천400km에 달하는 국경선을 공유하는 북한과 중국 간 육·해상 밀수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의 대표적인 구멍으로 여겨졌기 때문이다. 단둥의 중국인 밀수업자들은 선박 송수신기 충주출장샵 전원을 끈 채 북한 해상을 오가며 안보리 하남출장샵 결의상 북한 수출금지품목을 중국에 넘기고, 북한의 수입금지품목인 제3국 물자를 중국으로 반입한 뒤 북중접경에서 밀수로 북한에 넘기는 경우가 비일비재하다는 관측이 많았다. 그러나 최근 중국 당국이 북한 접경지역 밀수행위를 대대적으로 단속하면서 양국 밀수업자들 사이에 선금이 오갔으나 물품을 보내지 못하고 보관할 데가 없다며 호소하는 업자들이 상당 수로 나타났다. 접경지역 소식통은 « 접경지역에서 이뤄지는 밀수 단속과 처벌에 놀란 밀수업자들이 몸 사리기에 들어갔다 »며 « 대북제재 이후 북중간 정상 무역보다 밀수가 더 활성화돼 심지어 자동차까지 밀수하기도 했다 »고 말했다.

Laisser un commentai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