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순서로 등장한 봉녕사 승가

다음 순서로 등장한 봉녕사 승가대학 ‘화엄 행자 가즈아’ 팀은 ‘법성게, 화엄성중정근’ 염불에서 월드컵 응원가로 유명한 가요 ‘오 필승 코리아’ 멜로디를 접목하고 응원 도구까지 사용해 흥겨운 무대를 꾸몄다. 이 외에도 통기타를 활용해 포크송처럼 꾸민 염불 무대 등 다양한 악기와 진솔한 가사로 구성한 창작염불들이 이어졌다. 본선 무대에는 오르지 못했지만 동화사 승가대학 ‘팔공산 봉황알’ 팀은 이날 오전 예선에서 세월호 희생자 추모 염불을 선보였다. 이들은 « 미웠던 일 용서하고 원망일랑 덮어두고/ 맺고 쌓은 사랑 우정 가시는 길 짐 되오니/ 염불하는 인연으로 남김없이 놓고 가소 »라며 희생자들의 넋을 기렸다. 응원전도 뜨거웠다. 객석에는 응원용 막대풍선을 든 열띤 응원전이 펼쳐졌으며, ‘우승 가즈아~’와 같은 응원 문구도 곳곳에 보였다. 이번 염불시연대회는 2014년에 이어 두 번째로 마련됐다. 조계종 교육원은 2014년부터 시대 흐름에 맞춰 학인들의 전법 역량을 강화하고 교육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염불시연대회(2014년), 외국어스피치대회(2015년), 토론대회(2016년), 설법대회(2017년) 등을 열었다.

EU 상임의장, EU 비공식 정상회의 앞두고 회원국 정상에 호소(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도날드 투스크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18일 난민문제와 동두천출장샵 관련, EU 회원국 정상들에게 유럽에 도착한 난민 재배치 문제를 놓고 서로 비난하며 대립하지 말고 건설적인 해법 찾기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투스크 의장은 오는 20, 21일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전주출장샵 열리는 비공식 EU 정상회의에 앞서 회원국 정상에 보낸 서한에서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지난 2015년 140만 명에 달했던 난민의 유입으로 ‘난민 쓰나미 사태’를 겪은 EU에선 최근 들어 난민수는 난민 위기 이전 수준으로 줄었지만 유럽에 들어온 난민 재배치 문제를 놓고 회원국 간에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다. 특히 이탈리아 정부가 최근 지중해에서 구조된 난민을 태운 구조선의 입항을 거부하고 다른 회원국에 수용을 요구하면서 난민문제가 다시 ‘뜨거운 감자’로 재부상하고 있다. 이번 잘츠부르크 EU 남양주출장샵 정상회의에서는 난민문제 해법과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협상이 핵심의제인 것으로 알려져 EU의 오랜 숙제인 난민문제 해결에 돌파구를 마련할지 주목된다. 올해 하반기 EU 남원출장샵 순회의장국인 오스트리아와 일부 동유럽 국가들은 그동안 난민 문제 해결을 위해 EU의 역외 국경을 강화할 것을 요구하면서 유럽 도착 난민의 재배치를 거부해왔다. 최근에는 ‘반(反) 난민’포퓰리스트 정권이 출범한 이탈리아도 이에 가세했다. 투스크 부천출장샵 의장은 « 일부는 난민 위기를 해결하려고 하는 반면에 일부는 이를 이용하려고 한다 »면서 « 잘츠부르크 회의에서는 상호 비난을 끝내고 건설적인 접근에 나설 것을 소망한다 »고 밝혔다. 한편, 내년 5월 유럽의회 선거를 앞둔 가운데 이탈리아, 오스트리아, 슬로베니아, 프랑스, 독일, 네덜란드, 스웨덴 등 일부 EU 회원국에서는 반(反)난민을 내세운 극우정당이나 포퓰리스트 정당이 정권을 잡거나 지지기반을 넓혀가고 있다. 이에 따라 내년 유럽의회 선거에서 이들 대구출장샵 정당이 돌풍을 일으키는 게 아니냐는 관측도 마산출장샵 나오고 있어 EU 내 기성 정치권이 긴장하고 있다.

Laisser un commentai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