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 전장을 지배할 신무기로 꼽

미래 전장을 지배할 신무기로 꼽히는 레일건은 미국, 중국, 러시아, 일본을 비롯해 우리나라도 개발에 뛰어들었다. 포탄이 음속의 7배 속도로 포신을 빠져나가 목표물을 타격하기 때문에 ‘슈퍼대포’로 불린다. 1초당 2천m 이상의 포구 속도로 탄체를 가속할 수 있다. 고폭약을 넣지 않고 거의 쇳덩어리 수준의 탄환을 사용하는데 탄체 속도가 워낙 빨라 고폭약 이상의 파괴력을 발휘한다. 총알보다 빠르며 항공기, 미사일, 전차 등 거의 모든 목표물에 대응할 수 있는 무기로 평가받는다.

같은 날 중국국제상회와 Yili 그룹이 “제1회 중국-네덜란드 사업위원회 회의”를 공동 개최했다. 참가자들은 이 회의에서 현 상황에서 중국과 네덜란드 간의 경제 및 무역 협력을 공동으로 심층적으로 탐색했다.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만취 운전으로 교통사고를 내 기소된 상태에서 재차 음주운전 사고를 낸 화성출장샵 송고

▲ 건국대학교병원은 신경과 한설희 보령출장샵 교수(건국대병원 의료원장)가 ‘한설희 명의의 치매 걱정 없는 행복한 노후’를 출간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책은 치매를 예방하고 속초출장샵 진단하는 방법과 단계별 증상 소개, 준비하고 받아들이는 방법 등이 담겼다. 치매에 대한 오해와 속설을 풀기 위해 진료실에서 환자가 가장 많이 하는 질문 10가지와 답변도 실렸다. 한 교수는 대한치매학회를 창립해 초대 회장을 역임한 치매 분야 권위자로, 현재 건국대병원 의료원장 및 건국대학교 의무부총장을 맡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상은 뉴고려병원 응급실 의료진의 최근 온열질환자 진료 사례를 재구성한 것이다. 올해 여름은 최악의 폭염이 지배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런 폭염을 거제출장샵 견디지 못해 많은 사람이 쓰러지고 있고, 생명 구호의 최일선에 있는 응급실 의료진은 더욱 바빠졌다. 환자들도 앞선 사례처럼 농사짓는 어르신, 건설현장 노동자, 택배기사 등으로 다양하다. 심지어는 옥상에 널어놓은 작물들 보러 올라갔다가 실신한 사례도 있다. 최석재 전문의는 응급 온열질환자를 줄이기 위해 무엇보다 ‘어르신 외출금지’를 지켜달라고 주문했다. 폭염 주의보나 경보가 내려졌을 때 체력을 과신하지 말라는 얘기다. 최 전문의는 부산출장샵 « 간혹 어르신 중에 폭염을 가볍게 김제출장샵 여기고 평소 하던 대로 하는 분들이 있다 »면서 « 하지만 이런 행동이 생각지 못한 응급상황으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가급적이면 외출을 삼가는 게 바람직하다 »고 권고했다. 하지만 이런 행동 요령을 어르신들이 제대로 동두천출장샵 인지하지 못할 수도 있어 가족들이 안부전화 등으로 위험을 각인시킬 필요가 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그는 또 햇볕과 싸워가며 일하는 건설현장이나 사방이 막힌 공장에서 일하는 근로자들도 온열 질환에 취약한 만큼 한낮에는 일을 멈추는 게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남궁인 이대목동병원 응급의학과 교수는 « 이번 폭염은 지적장애나 치매를 앓는 환자들에게 특히 위험하다 »면서 « 이런 환자들은 외출 후 동선을 예측하기 어려운 만큼 절대로 혼자 외출하도록 해서는 안 된다 »고 강조했다. 송고.

Laisser un commentai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