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평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평생교육 대표기업 휴넷이 직장인의 자기계발을 위해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에 기반한 1대1 맞춤형 교육에 나선다. 조영탁 휴넷 대표는 19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2019 기업교육 트렌드’를 전망하는 기자간담회를 열어 « 시대가 빠르게 변화해 교육에 기술이 접목된 에듀테크가 교육의 큰 틀로 자리 잡았다 »며 이같이 밝혔다.IT/과학 본문배너 그는 « 제2∼3의 직업을 생각해야 하는 100세 시대에 직장인에게 자기계발은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한 필수 과제로, 휴넷은 기업교육 선도기업으로서 쉽고 효과적으로 자기계발을 할 수 있도록 돕겠다 »고 강조했다. 조 대표는 또 조만간 차세대 기업교육 솔루션 ‘랩스'(LABS)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남측 예술단은 포항출장샵 지난 4월 평양 공연 때 한 번은 1천500석 규모 동평양대극장에서 단독공연을, 두 번째는 1만2천여석 규모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합동공연을 펼쳤다. 앞서 동두천출장샵 10여년간 가로막힌 남북 문화예술 교류의 물꼬를 튼 지난 1월 북한 삼지연관현악단 방남 공연도 900여석 강릉아트센터와 1천500여석 서울 대전출장샵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두 차례 열렸다. 도 장관은 지난주 한중일 스포츠장관회의 참석차 도쿄를 방문해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이번 평양예술단 공연도 경상북도출장샵 서울과 지방에서 한 차례씩 두 차례 진행될 수 있음을 거제출장샵 시사했다. 문체부는 이번 남북정상회담 전에 북측에 10월 중 공연이 가능한 수도권과 지방 도시 공연장 리스트를 전달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미국의 3차 대중(對中) 관세가 우리나라에 미칠 영향이 제한적이지만 개별기업의 피해는 불가피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는 19일 ‘미국의 대중 3차 수입 제재 현황’ 보고서에서 « 미중 무역분쟁에 따른 우리나라의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예상하나 이번 조치에 다수의 소비재 등 우리의 대중국 투자기업의 수출 품목이 포함돼 있어 개별기업의 피해는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고 말했다. 미국은 지난 17일(현지시간) 2천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오는 24일부터 10% 관세(내년부터 25%로 인상)를 부과한다고 발표했다. 대상 품목은 총 5천745개로 품목 기준으로 화학제품이 1천319개, 금액 기준으로는 전기·전자 부품이 480억달러로 가장 많았다. 미중 무역분쟁이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치는 경로는 주로 중국의 대미 수출 및 국내 생산 감소, 중국의 완제품 생산에 필요한 한국산 중간재 수출 감소다. 중국에서 제품을 만들어 미국에 수출하는 우리 기업도 피해를 볼 수 있다. 무협은 « 우리나라의 대중국 중간재 수출 중 미국을 최종 귀착지로 하는 수출 비중이 5%에 불과하고 대중 마산출장샵 제재 품목의 상당 부분이 중국 내수용 및 기타 국가 수출용으로 사용되고 있는 만큼 대중 제재에 따른 국내 전체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예상한다 »고 밝혔다. 무협은 « 다만 이번 전체 제재 품목 중 소비재 1천235개(21.5%)가 포함돼 있어 중국에서 가공한 후 미국으로 수출하는 우리 기업의 피해가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고 말했다. 무협은 미중 무역분쟁의 긍정적인 효과도 기대했다. 무협은 « 미국의 대중 제재로 미국 시장에서 중국 제품과 경합하고 있는 한국 제품의 경우 대미 수출 증가 효과 가능성도 있다 »고 전망했다. 미국의 대중 제재 품목에는 인쇄회로 진해출장샵 기계, 냉장·냉동고, 타이어, 자동차부품 등 우리나라의 대미 수출 상위 10개 제품이 포함됐다. 무협은 미국이 중국에 대한 강경한 자세를 고수하고 중국도 체제 유지를 위해 물러서지 않으면서 무역분쟁이 장기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 미국의 3차 관세가 미국과 중국이 무역협상을 재개하기로 한 가운데 나온 것이라 향후 양국의 무역협상 개최가 불투명해졌다고 봤다.

Laisser un commentai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