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미·병인양요 벌어진 강화해협,

신미·병인양요 벌어진 강화해협, 강산 어우러진 평화누리길 가을풍경도 손짓(김포=연합뉴스) 성연재 기자 = 서울에서 한 시간 남짓 거리에 갯내음 물씬 풍기는 포구가 있다. 바로 경기 김포시 대곶면 대명리의 대곶포구다. 서울 시내에서 최근 잘 뚫린 48번 국도를 따라 한 시간을 달리다 보면 대명포구에 닿는다. 그러나 우선 대명포구를 알리는 입간판을 무시하고 먼저 덕포진(德浦鎭)으로 발길을 돌렸다. 사적 292호인 덕포진은 한양으로 통하는 바닷길의 한가운데 자리 잡고 있다. 이곳은 인천시 강화도와 마주 보고 있는 강화해협 가운데서도 폭이 가장 좁은 곳이다.

정치권의 아마존 공격 거세지는 와중에 거액 기부계획 발표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세계에서 가장 경상북도출장샵 돈 많은 기업인인 아마존의 제프 베이조스 최고경영자(CEO)가 20억 달러(약 2조2천450억 원) 규모의 자선기금인 ‘데이 원 펀드’를 조성하기로 했다고 13일(현지시간) 발표했다. 미 경제매체 CNBC에 따르면 베이조스는 트위터에 « 나와 아내 매켄지는 남을 돕는 고된 노력을 파주출장샵 위한 잠재력이 있다는 믿음을 공유하고 있다 »고 밝힌 뒤 펀드 론칭 계획을 밝혔다.

송고▲ 한국예탁결제원은 19일 서울 사옥에서 금융경제교육 전문강사 양성 영천출장샵 연수프로그램 수료식을 열고 수료자 11명에게 충주출장샵 ‘금융경제교육 전문강사 인증서’를 수여했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영국 언론 « 남북 정상, 미국의 평화협정 서명 원해 » 영국 보수 일간 더타임스는 김 위원장이 부인 리설주 여사와 평양 순안공항에 직접 마중을 나가는 등 문 대통령의 방문을 따뜻하게 환영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전했다. 이는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과 훈훈한 개인적 관계를 맺은 것을 과시하려는 영천출장샵 듯한 신호로 여겨진다고 설명했다. 영국 진보 일간 가디언은 문 대통령이 이번 방북에서 핵프로그램 폐지를 위한 북한과 미국 간 안동출장샵 협상 교착상태를 중재하고 싶어 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한국과의 경제협력 확대와 함께 제재 완화, 평화협정 체결 등을 추구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스카이 뉴스는 문 대통령이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북한의 수도를 방문한 세 번째 한국 지도자라고 소개했다. 아울러 올해 두 남양주출장샵 차례 판문점에서 정상회담을 가진데 이어 양국 지도 간 세 번째 만남이라고 전하면서, 양측 모두 정식으로 한국전쟁을 끝내기 위한 평화협정에 미국이 사인하는 것을 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Laisser un commentai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