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서 금감원은 연초에 제약·바이

앞서 금감원은 연초에 제약·바이오 기업의 연구개발비를 비용이 아닌 무형자산으로 자의적으로 해석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테마감리에 착수했다. 당시 도이체방크는 셀트리온그룹의 연구개발비 회계처리 방식을 문제 삼기도 했다. 이에 따라 관련 주식이 급락하는 등 제약·바이오 산업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커졌다. 이후 제약·바이오 기업들은 글로벌 제약사와 동일하게 회계처리를 적용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국내 업계의 현실을 고려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국내 업체들은 주로 복제약을 생산해왔고 최근 일부 기업이 신약 개발에 나서는 상황이므로 대부분 신약 개발을 하는 글로벌 제약사처럼 정부의 판매 허가 시점 이후 지출만을 자산으로 인식하는 것은 문제라는 지적을 제기했다. 금융당국은 이번 감독지침에 대해 « 시장 불확실성을 해소하기 위해 마련한 것으로 새로운 회계기준이나 기준 해석은 아니다 »라며 « 회사가 개별 상황에 따라 합리적인 이유를 근거로 이번 지침과 달리 판단해 회계처리할 수도 있다 »고 설명했다. 송고자체 오류 수정하면 관리종목 우려시 상장유지 특례 신약 ‘임상3상’·시밀러 ‘임상1상’…당국, 연구개발비 자산화 기준 제시

고성하이화력발전소 사업 중 안양출장샵 800여억원 관내 업체에 발주’2020년 경남고성세계엑스포’ 삼척출장샵 개최 공식화

평양산원·고아원·아동병원 방문…김정은 면담 초미의 정읍출장샵 관심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광양출장샵 기자 구미출장샵 = 송고

◇ 제천·KAL컵 남자프로배구대회 시흥출장샵 결승전(16일·제천체육관) 삼성화재 25 25 25 – 3 KB손해보험 18 16 20 – 0 (서울=연합뉴스) 송고 사천출장샵.

Laisser un commentai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