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한국에서 3년 만에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 환자가 보고됐지만 현 단계에서 확산위험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세계보건기구(WHO)가 진단했다. 마이크 라이언 WHO 긴급준비대응 사무차장보는 13일(현지시간) 제네바 본부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하면서 « 이번 메르스 확진 후 한국의 대응은 매우 잘 됐다 »며 « 확산위험이 제로라고 할 수는 없지만 가능성은 매우 낮다 »고 말했다. 라이언 사무차장보는 2014년 서아프리카에서 걷잡을 수 없이 번졌던 에볼라 사태를 끝내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전염병 전문가다. 더블린 의대 교수이기도 한 그는 20년 동안 주로 전염병이 발생한 아프리카 현장을 누비며 질병 통제 업무를 진두지휘했다. 한국의 메르스 상황을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에 그는 « 더 확산할 가능성은 매우 매우 낮다고 본다. 신속하고 광범위하게 효율적인 조치들이 취해졌다. 환자 격리, 접촉 위험군 선별, 감시 등 한국 보건당국이 취한 조치들은 적절했다 »고 말했다.

익산출장샵 덕포진 인근 승용차로 5분 정도 거리에 김포의 대표적인 포구인 대명포구가 있다. 꽃게를 비롯해 대하, 망둥어, 경상북도출장샵 주꾸미 등 각종 신선한 해산물과 김장용 새우젓·멸치젓 등을 살 수 있다. 포구에서는 사천출장샵 갓 잡은 해산물을 싣고 내리는 모습이 부산스럽기 짝이 없었다. 성남출장샵 재미있는 것인 이 와중에 순천출장샵 부부 낚시꾼들이 망둥어를 잡기 위해 낚싯대를 펼치고 있는 모습이었다. 부산스레 오가는 계룡출장샵 어부들은 아랑곳없이 포구 한쪽에 자리 잡아 낚싯대를 펼친 중년 부부들은 전주출장샵 곧잘 망둥어의 입질을 받고 환호성을 질렀다.

Laisser un commentai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