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전략기술본부 지영조

현대차 전략기술본부 지영조 부사장은 « 현대차와 웨이레이 간의 협업은 내비게이션 시스템 외에도 현대차그룹이 장기적으로 진주출장샵 추진하고 있는 스마트 시티, 스마트 빌딩 등에서도 다양하게 활용될 수 있을 것 »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차세대 충청남도출장샵 자동차인 스마트카 태백출장샵 개발을 위해 다양한 부천출장샵 국내외 인공지능( 송고홀로그램 기업 ‘웨이레이’에 전략 투자…내비 공동 개발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현대자동차[005380]는 스위스의 홀로그램 전문기업 ‘웨이레이'(Wayray)에 전략적 투자를 단행하고 공동으로 홀로그램을 활용한 증강현실(AR) 내비게이션을 개발한다고 19일 밝혔다. 투자 규모는 공개하지 않았다. 현대차는 2020년 이후 웨이레이와 협업해 개발한 정읍출장샵 증강현실 내비게이션을 양산차에 탑재한다는 목표다. 홀로그램이란 3차원(3D) 입체영상 또는 평택출장샵 이미지를 말한다. 공상과학 영화에서 먼 곳의 사람이 실제 앞에 있는 것처럼 영상으로 투영돼 대화하는 장면 등에 쓰인 기술이다. 업계에서는 전 세계 홀로그램 디스플레이 시장이 연평균 30% 성장세를 보이며 2020년에는 약 36억달러에 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현대차는 웨이레이와 함께 차량용 홀로그램 기술을 활용한 차세대 증강현실 내비게이션을 개발할 계획이다. 차량용 홀로그램은 영상용 레이저를 스탠드형 헤드업 디스플레이(HUD)나 전면 유리에 직접 투사해 입체영상을 구현하는 기술이다. 기존 HUD보다 선명한 화면을 제공하고 전면창 전체를 디스플레이로 사용할 수 있어 화면 크기에도 거의 제약이 없다. 현대차와 웨이레이는 이를 이용해 차량의 전면 유리창에 각종 주행 정보를 띄우는 차량용 증강현실 내비게이션을 개발한다. 유리창을 통해 광주출장샵 내다보이는 외부 풍경 위에 증강현실로 주행 방향이나 주행속도와 제한속도, 도로 분기점까지의 거리, 추천 주행 경로, 건널목, 위험 경보 등의 정보를 포개서 제공하는 것이다. 따라서 운전자가 전방만 주시하면서 안전하게 운전할 수 있다.

Laisser un commentaire